나사, 톰 크루즈와 '우주'서 촬영하는 영화 만든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정유진 기자 = 할리우드 액션 스타 톰 크루즈가 미국 항공우주국 나사(NASA, National Aeronautics & Space Administration), 엘론 머스크의 스페이스엑스(Space X)가 손잡고 우주 영화를 만든다.


5일(현재시간) CNN에 따르면 나사는 국제 우주 정거장에서 영화 촬영하는 것을 두고 톰 크루즈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가 성공한다면 인류 최초로 우주에서 촬영된 장편 극 영화가 탄생한다.


NASA의 짐 브리덴스타인 국장은 "우리는 인기 있는 미디어를 통해 새로운 세대의 기술자와 과학자들에게 영감을 주는 것이 필요했다. 이를 통해 그들이 NASA의 야심찬 계획들을 현실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영화 '미이라'


인사이트영화 '아메리칸메이드' 


인간을 우주정거장에 갔다가 돌아오게 하는 데 성공한 국가는 현재까지 러시아가 유일하다.


하지만 스페이스엑스와 보잉사는 지난 몇년간 미국에서도 이를 성공시키기 위해 연구를 거듭했다.


스페이스엑스가 개발한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곤은 이달 말에 국제우주정거장으로 첫 시범 비행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톰 크루즈는 그간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를 통해서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올해 '탑건: 매버릭'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