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년 전 멸종한 줄 알았는데 코로나로 조용해진 틈 타 돌아온 전설의 새 '마젠타 난쟁이 물총새'

인사이트Instagram 'migueldavid.deleon'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사라진 줄만 알았던 전설 속 동물이 눈앞에 나타난다면 어떤 기분일까. 작은 새 한 마리가 눈앞에 나타나자마자 전 세계 사람들이 입을 다물지 못했다.


최근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imes)'는 130년간 멸종된 줄 알았던 희귀종 마젠타 난쟁이 물총새(Magenta-Hued Dwarf Kingfisher)가 한 생물학자에 의해 포착됐다고 전했다.


마젠타 물총새를 발견한 사람은 필리핀 현장 생물학자인 미구엘 데이비드 데 레온(Miguel David De Leon)이다.


그는 필리핀 바실란(Basilan) 인근 숲을 탐험하다가 우연히 독특한 새를 보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igueldavid.deleon'


미구엘 데이비드 데 레온이 직접 찍어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희귀 물총새는 놀라운 비주얼을 갖고 있다.


사진 속 물총새는 화려하고 수려한 자태를 뽐낸다. 화려한 마젠타색(자홍색)과 은빛이 감도는 깃털은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한 주황색의 기다란 부리와 독특한 반점은 비현실적인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마젠타 물총새는 지난 1890년에 탐험가들에 의해 처음 기록됐으며 이후 130년간 발견된 적이 없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igueldavid.deleon'


환경 오염과 서식지 감소로 개체가 줄어들었고, 불규칙한 생활 패턴을 가지고 있어 그동안 사람들에게 포착되지 않았던 것이다.


이번 발견은 해당 조류에 대한 최초의 사진, 즉 시각적인 기록인 셈이다.


데이비드는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의 고유종과 토착종의 감소 또는 멸종에 가장 큰 원인은 서식지 손실이다"라고 말하면서 생태계 보전에 인류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랫동안 전설로만 알려졌던 마젠타 물총새가 삶의 터전에서 잘 살아갈 수 있도록 이제는 우리가 그 길을 틔워주어야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