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명 중 3명은 회사 그만두려다 '미래가 막막해서' 포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김현철 기자 = 퇴사를 결심했던 직장인 5명 중 3명이 이를 번복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가장 큰 이유는 ‘퇴사 이후에 대한 걱정’ 때문이었다.


잡코리아는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퇴사를 결심한 적이 있는 직장인 292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조사 결과 퇴사를 결심한 직장인 중 이를 끝까지 실행해 본 직장인은 35.2%에 불과했다. 64.8%에 달하는 직장인은 ‘퇴사를 결심했지만 결국 번복하고 퇴사를 미루거나 취소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퇴사결심을 번복한 경험은 나이가 많을수록, 그리고 직급이 높을수록 높게 나타났다. 응답자의 연령별로 살펴본 결과 20대 60.7%, 30대 65.9%가 퇴사를 번복한 경험이 있었다. 40대 이상은 68.3%로 퇴사 번복 경험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직급별 차이는 더욱 두드러졌다. 사원급 직장인의 경우 퇴사를 번복한 경험이 62.6%였지만, 부장급 직장인들은 그 비중이 무려 77.6%로 15%p(포인트)나 더 높았다. 대리급은 66.5%, 과장급은 71.8%가 퇴사결심을 번복해 본 것으로 집계됐다.


이밖에도 사내에 속내를 털어놓을 만큼 믿고 의지할 동료가 있고, 경제적으로 안정됐다고 느끼는 경우 상대적으로 퇴사 실행률이 낮았다. “사내에 속내를 털어놓을 만큼 믿고 의지하는 동료가 있다”고 응답한 직장인 59.7% 가운데 ‘퇴사를 번복하지 않고 실행에 옮겼다’는 응답은 31.5%로, ‘믿고 의지할 동료가 없다’고 밝힌 직장인의 40.8% 보다 상대적으로 낮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경제적으로 느끼는 안정감에 따른 차이는 더욱 두드러졌다. ‘경제적으로 안정됐다고 느낀다’고 답한 직장인 중 퇴사실행 비중은 32.2%였지만 반대로 답한 직장인 퇴사 비중은 45.6%로 13%p 이상 높게 나타났다.


한편 직장인들이 퇴사를 미루거나 취소하는 주요 이유(복수응답) 1위는 '퇴사 이후를 생각해 보니 막막해져서(41.4%)'가 차지했다. '경력관리 차원에서, 조금 더 연차를 채우고 퇴사하기 위해(39.8%)'와 '준비 중이던 이직이 뜻대로 되지 않아서(39.3%)'는 근소한 차이로 2, 3위를 다퉜다.


'믿고 의지했던 상사/동료의 만류로(32.1%)', '맡고 있던 일에 대한 책임감 때문에(29.9%)' 퇴사를 번복했다는 응답도 이어졌다. 이어 '마음이 바뀌어서(10.2%)', '회사가 더 높은 연봉, 직급 등 좋은 조건을 내걸어서(10.1%)', '퇴사를 결심하게 했던 이유가 사라지거나 해소돼서(9.7%)' 등 순이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