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고 싶은걸 타의로 못해 무력하다" 어제자 갑작스런 인스타로 팬들 걱정하게 만든 걸그룹

인사이트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그룹 구구단 멤버들이 가슴 아픈 대화로 팬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지난 4일 구구단 멤버 하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짧은 문구를 캡처한 이미지를 올렸다.


해당 이미지에는 "정신을 차려야 한다. 하고 싶은 걸 타의로 못하게 된다는 것은 굉장한 무력감을 안겨 준다. 오늘은 정말 슬픈 하루다"라고 적혀 있었다.


이후 멤버 소이는 하나와 나눈 대화 내용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allbyhana'


소이는 하나가 올린 문구를 거론하며 "이거 왜 이렇게 와닿지"라고 했다.


이에 하나는 "다 같이 느꼈으니까. 똑같지 우리는"이라고 답했다.


또한 멤버 샐리는 최근 중국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1년 반 전에 소속사가 갑자기 우리를 집으로 보내려 했지만 나는 집에 가지 않으려 했다"고 말했다.


그는 "매일 밤 거울 앞에서 울 수밖에 없었고 이 압박감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팬들이 써준 팬레터를 읽었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Instagram 'imsoyee'


인사이트Instagram 'gu9udan'


구구단이 정확히 어떤 상황에 처해 이 같은 말들을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구구단이 지난 2018년 11월에 앨범을 내고 아직까지 긴 공백기를 갖고 있는 것과 어느 정도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추측을 누리꾼은 제기하고 있다.


현재 구구단은 일부 멤버를 중심으로 개인 활동에 한창이며 완전체 활동은 감감무소식인 상황이다.


인사이트Instagram 'gu9udan'


인사이트


인사이트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gu9uda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