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전 사상 최초로 '화재' 발생해 경기 중단된 KBO '기아vs키움'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프로야구 개막전 사상 최초로 '화재'로 인한 경기 중단 사태가 벌어졌다.


5일 서울 광주 북구에 자리한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는 '2020 KBO리그 개막전 기아 타이거즈vs키움 히어로즈' 경기가 열리고 있다.


이날 경기는 한국 최고의 선발투수 양현종과 최강의 타선을 자랑하는 키움의 맞대결로 기대를 모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하지만 기대했던 것과는 달리 기아 선발 양현종이 난조를 보이면서 키움이 앞서나갔다. 키움은 2회초 1점, 3회초 3점을 뽑아내며 양현종을 강판시켰다.


그러던 4회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졌다.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외야 쪽 한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이다.


경기장 밖에서 일어난 불이었지만 검은 연기가 강하게 피어오르면서 경기장조차 위험한 상황이 됐다. 자칫 경기장 쪽으로 불이 붙어 선수들이 위험해질 수도 있었다.


검은 연기가 선수들에게 해가 될 수도 있는 상황.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이에 경기 관계자들은 경기 중단을 선언했다. 이는 개막전 사상 최초의 '건물 화재로 인한 경기 중단'이다.


경기는 불길이 어느 정도 잡혀 연기가 줄어든 이날 오후 3시 46분 재개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