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마인크래프트'로 가상의 세계 만들어 어린이들 초대한 청와대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어린이날을 맞아 게임 마인크래프트(Minecraft) 속 청와대에 어린이들을 초대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매년 어린이날마다 진행했던 '어린이날 청와대 초청 행사'를 랜선 초청 콘텐츠로 대체한 것이다.


5일 청와대는 '디링, 랜선 초대장이 도착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블록으로 세상을 만드는 '마인크래프트' 속 세상이 가득했다. 


해당 영상은 한 어린이가 청와대의 초대장을 받고, 마인크래프트 속 구현된 청와대로 빨려 들어가면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청와대 홈페이지


초대받은 아이는 친구들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 부부를 만나 청와대 곳곳을 둘러보고 담화를 나눈다.


영상 속 구현된 청와대는 실제 청와대의 모습과 매우 흡사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아이들을 데리고 다니며 '집무실', '본관', '영빈관' 등을 소개했다.


청와대의 마당에는 문 대통령이 북에서 받아온 풍산개 '송강'이와 '곰이', 길고양이 출신 퍼스트 캣 '찡찡이'의 모습도 찾아볼 수 있었다.


이 밖에도 가수 지코의 '아무 노래'에 춤추는 국악대의 모습, 정은경 질본 본부장이 나오는 장면까지 더해져 영상의 재미를 살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문 대통령은 친구들과 같이 시간을 보내지 못하고, 익숙지 않은 온라인 개학을 해야 하는 상황의 어린이들을 위로했다.


"여러분들이 잘 참아준 덕분에 우리는 조금씩 코로나를 이겨내고 있다"는 격려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 모두는 코로나를 이기는 영웅"이라며 "2020년, 오늘의 자랑스러운 여러분을, 우리를 기억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번에 제작한 '청와대 마인크래프트 맵'을 누구나 둘러볼 수 있게 공개했다. 


YouTube '대한민국청와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