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5일) 밤, 눈 호강 제대로 시켜줄 영롱한 '별똥별' 쏟아진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동현 기자 = 꿀 같았던 황금연휴가 끝나고, 다시 돌아간 일상은 정말 지옥이 따로 없다.


매번 해왔던 일인데도 잠깐 쉬고 오니 "지금껏 내가 어떻게 했지" 싶을 정도로 고되고 힘들다.


이 가운데, 마치 지친 사람들을 위로라도 하듯 하늘에서 '별똥별' 소식이 전해져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오는 5일 늦은밤부터 6일 새벽까지 물병자리 유성우가 관측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보도에 따르면 76년을 주기로 태양을 찾아오는 핼리혜성이 남긴 흔적이 지구를 통과하며 유성이 비처럼 쏟아질 예정이다.


놀랍게도 이번 유성우는 마치 황금연휴에 맞추기라도 하듯 6일까지만 관측할 수 있다.


유성우가 절정으로 쏟아지는 시각은 국내 기준으로 6일 새벽 4시경으로 예상된다.


화성 근처에서 시작되는 물병자리 유성우는 한 시간에 10개에서 50개 정도 떨어지며, 밤하늘을 영롱하게 수놓을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유성우는 저녁 시간에도 볼 수 있지만, 새벽 시간에 가까울수록 더 많이 나타난다.


밤하늘에서 물병자리를 못 찾았다면 하늘 전체로 시선을 두고, 편하게 관찰하는 것이 더 많은 별똥별을 볼 수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번 유성우에는 망원경은 필요 없다고 한다. 다만 아름다운 광경을 보기 위해 몇 시간 동안 밖에 앉아 있을 각오를 단단히 해야 한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무슨 소원 빌어야 하지", "우리 가족 모두 건강하게 해주세요", "벌써 설렌다", "꼭 보고 자야지" 등 기대하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NAS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