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유니폼 입고 보자!"...내일(5일), '무관중 야구' 드디어 개막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어린이날인 내일(5일),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까지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 '2020 KBO리그'가 열린다.


KBO리그 측은 이날 오후 2시 잠실(두산 베어스-LG 트윈스), 문학(한화 이글스-SK 와이번스), 대구(NC 다이노스-삼성 라이온즈), 수원(롯데 자이언츠-KT 위즈), 광주(키움 히어로즈-KIA 타이거즈) 등 전국 5개 구장에서 일제히 경기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원래 정식 개막은 지난 3월 28일에 열릴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의 여파로 연기되며 우여곡절 끝에 어린이날로 결정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다만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사상 처음으로 무관중 경기가 열리게 된다. KBO는 추이를 좀 더 지켜본 후 관중을 점진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비록 경기장에 직접 갈 수 없지만, 오랫동안 야구를 기다려온 팬들 입장에서는 무관중 경기라도 기대감을 감출 수 없다.


안방에서 유니폼을 입고 응원가를 부르며 맛있는 음식과 함께 경기를 관람하는 것만으로도 만족스럽기 때문이다.


KBO는 오랜 시간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올스타전 취소, 포스트시즌 일정 축소 등을 통해 전 경기를 소화하겠다는 방침을 내세웠다.


인사이트고척스카이돔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 밖에도 우천 취소 시 월요일 경기, 더블헤더로 공백을 최소화하고 포스트시즌은 추위에 대비해 고척 스카이돔에서 경기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10개 구단은 모두 올해 전력을 강화해 우승에 도전한다. 지난해 우승 구단이자 올해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두산을 필두로 SK, 기아, LG, NC, KT 등 경쟁에 뛰어들었다.


롯데 역시 투타를 보강해 명예회복 및 반등을 노리고 있어 이번 시즌이 어떻게 진행될지 흥미를 더한다.


대장정의 서막을 알린 KBO의 10개 구단 판도가 어떻게 흘러갈지 수많은 이들의 기대가 모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