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 유튜버 2차 피해자입니다"···자신도 똑같이 당했다며 약쿠르트 사생활 폭로한 여성

인사이트YouTube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약사 유튜버 약쿠르트의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또 나왔다. 그는 자신이 유튜버 약쿠르트의 2차 피해자라고 했다. 


그는 야쿠르트 측이 최초 폭로자 등을 상대로 법적 대응 준비하고 있다고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안녕하세요. 약사 유튜버 2차 피해자입니다"란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평소 약쿠르트의 팬이었다고 밝힌 누리꾼 A씨는 지난해 12월 약쿠르트의 약국 인근을 지나다가 알게 됐고 팬심에 도시락을 챙겨주다가 만나게 됐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A씨는 약쿠르트와 사귄 후 관계를 가졌는데 그 후부터 증세가 좋지 않아 산부인과를 다니기 시작했다. 


A씨는 관계를 맺기 전 약쿠르트에게 콘돔을 사용해야 한다고 했으나 약쿠르트는 자신은 안전하게 잘할 수 있다며 콘돔 사용을 거절했다. 


이 사실을 전한 A씨는 "약사란 직업을 가진 사람이 이 병을 저에게 말하지도 않고 콘돔을 사용하지 않는 행동은 용서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나중에 그 글을 보고 알았지만 첫 번째 피해자와 똑같은 증상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글을 쓰는 이유에 대해 "추가 피해자가 있을 수 있다는 생각 때문"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에 따르면 약쿠르트는 최근 비뇨기과 검사 결과에서 헤르페스가 음성으로 나왔다며 이를 바탕으로 공식 입장을 내겠다고 했다. 이미 변호사를 선임한 상태라고도 했다. 


A씨는 약쿠르트가 "내가 이렇게 아프고 힘든데 넌 나한테 그러면 안 된다"는 식의 협박을 했다며 전형적인 가스라이팅이라고 전했다. 


가스라이팅은 상황 조작을 통해 타인의 마음에 스스로에 대한 의심을 불러일으켜 현실감과 판단력을 잃게 만들고 그 사람에 대한 지배력을 행사하는 것을 의미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의 글에는 최초 폭로자의 댓글도 달렸다.


 그는 A씨를 향해 "용기 내주셔서 감사하다"며 "나에 대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면 나도 모든 증거를 동원해 고소하겠다"고 했다. 


또한 그는 자신이 약쿠르트와 만난 시점이 올해 1월 말이라고 설명하면서 A씨와 만나는 중에 자신과도 계속 관계를 맺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