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머리 깎아준다고 해 신났다가 거울 속 '못난이 감자' 된 모습 보고 울음 터진 꼬마

인사이트afamily


[인사이트] 고명훈 기자 = "아들~ 엄마가 머리 깎아줄까?"


코로나 여파로 미용실을 못 가 머리가 덥수룩해진 아들이 엄마의 권유에 신이 나서 환호성을 지른다.


아무런 의심도 없이 의자에 앉은 아들은 얼마 지나지 않아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고 할 말을 잃고 만다.


2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어패밀리(afamily)'는 코로나로 미용실이 문을 닫자 집에서 아들 머리 자르기에 직접 나선 엄마의 사연을 사진과 함께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family


사연의 주인공 9살 아이 도동독은 중국 출신 독일군 장교 엄마, 독일 출신 아빠와 싱가포르에 살고 있다.


어느 날 엄마 설란은 지난 2월 명절 때 머리를 자른 이후로 코로나 때문에 미용실을 못 간 아들의 머리가 아주 지저분해졌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그리고 아들에게 다가가 집에서 머리를 잘라주겠다고 제안했다. 아들 도동독은 본인도 긴 머리가 답답했었는지 난생처음 자기 머리를 잘라주겠다는 엄마의 말에 신이 나 방방 뛰었다.


아들의 반응에 덩달아 기분이 좋아진 엄마는 잔뜩 기대감을 안고 의자에 앉은 아들의 머리에 바리깡을 들이 내밀었다.


인사이트afamily


그리고 여군 출신답게 거침없이 팔목을 움직였다.


얼마나 지났을까. 싱글벙글 웃으며 거울 앞에 선 도동독. 갑자기 아이가 오만상을 찌푸리며 '엉엉' 울기 시작한다.


듬성듬성 생긴 하얀 땜빵들이 아이의 머리를 엉망으로 만든 것이다. 아빠도 수습에 나서봤지만, 상황은 더 악화할 뿐이었다.


아이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엄마 아빠는 자꾸만 눈치 없이 '피식'하며 웃음이 새어 나왔다.


정말 슬퍼보이지만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표정을 하고 있는 아이의 사진이 누리꾼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인사이트afamil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