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 라이브 중 '사망한 실장' 언급 나오자 양예원의 소름 돋는 반응

인사이트YouTube '정배우'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야 꺼져 X신아. 네가 가서 실장한테 물어봐. 재기해"


비공개 스튜디오 촬영회의 사진 유출 사건 피해자 양예원씨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2일 유튜버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양예원 근황 방송 도중...'니가 실장한테 가서 물어봐 재기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은 양씨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중 일부다.


인사이트YouTube '정배우'


영상에서 양예원은 '유튜브 내용 사실이에요 언니?'라는 댓글이 올라오자 화를 내며 "꺼져 X신아. 네가 가서 실장한테 물어봐. 그럼 되겠다. 재기해"라고 말했다.


여기서 '재기해'라는 말은 2013년 고(故)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의 마포대교 투신을 빗댄 은어다.


또한 양씨는 "왜? 너도 죽여줄까? 내가 내쫓아줄게. 너도 죽여줄게"라고 말하기도 했다.


정배우는 이에 대해 "여전히 대단하네"라고 짧은 글을 함께 남겼다.


인사이트YouTube '비글커플'


한편 양씨는 2018년 5월 과거 스튜디오 비공개 촬영회 모델로 일하는 과정에서 성추행을 당하고 신체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고 폭로했다.


이에 양씨는 스튜디오 실장 정씨를 강제 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정씨는 양씨를 무고 혐의로 맞고소하고 경찰 수사를 받던 중 "억울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투신해 사망했다.


YouTube '정배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