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대표에게 맞았다"···인스타에 '폭행' 당했다며 도움 호소한 모델

인사이트Instagram 'seojin_ban'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모델 반서진이 중국 소속사 사장에게 폭행당했다고 주장해 누리꾼을 충격에 빠트렸다.


지난 26일 반서진은 자신의 SNS를 통해 근황이 담긴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반서진은 누군가에게 폭행당한 듯 퉁퉁 부은 얼굴로 충격을 안겼다.


반서진은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일했다. 중국 말이 서툴지만 최선을 다해 공부했고, 한 회사의 사장을 믿고 나름대로 회사를 위해 일했다"며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eojin_ban'


그러나 반서진은 계약 후 회사의 태도가 바뀌었다며 어느 날 회사와 다툼이 있었다고 밝혔다.


반서진은 "매번 틀어지는 일 때문에 사장님에게 화를 낸 건 사실"이라면서 "회사 사장으로부터 폭행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반서진은 "'이건 민사사건이다'라면서 경찰서에서 폭행 사실과 잘못을 인정하고 합의를 원했다. 난 돈도 원하지 않고 잘못만 인정하길 바랐기에 합의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eojin_ban'


하지만 합의 후 사장의 태도가 바뀌었다고 알린 반서진은 그가 다시 폭행을 인정하지 않고, 자신을 회사에 묶어놓으려고만 한다며 폭로를 이어갔다.


억울한 심정을 내비친 반서진은 "이런 회사를 선택한 내 잘못도 있다. 부끄럽고 힘들지만 다른 인터넷 비제이들에겐 이런 일이 없길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올린다"며 글을 마쳤다.


한편 반서진은 지난 2008년 걸그룹 미라클로 데뷔, 예쁜 미모로 주목을 받았다.


이후 모델로 활동하던 그는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의 전 여자친구로 유명세를 치렀다.


인사이트Instagram 'seojin_ba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