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악플러들 단합한다는데 경찰 앞에서도 그럴 수 있는지 보겠다"

인사이트트위치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악플러와의 전면 전쟁을 선언했다.


지난 22일 김희철은 온라인 스트리밍 플랫폼 트위치에서 생방송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희철은 전날 있었던 위근우 기자와의 설전을 언급했다.


김희철은 "'내가 방송에서 어떤 게 그분의 심기를 건드린 것이고 뭐가 이렇게까지 꼬였을까'라는 생각에 반박글을 썼다. 그런데 아니나 다를까 논점과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이미 예상되는, 악플이라고 하기에도 뭐한 댓글이 달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희철은 "내 팬들에게 미안하다. 내 팬이라는 이유로 똥들이랑 싸우는 건데 똥들이랑 어떻게 싸우냐. 싸움이 안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트위치


그러면서 그는 "성별 대결을 떠나 악플 다 처리하겠다. 악플 전문가, 아이유나 김가연 누나가 많이 도와줬다. 나는 손해 볼 게 없다. 힘들지만 그래도 하겠다. 청소하는 노력이라도 하겠다"고 강조했따.


벌금이 얼마인가 중요하지 않다는 김희철은 선처가 없을 것이라며 처벌을 향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김희철은 "그분들 화력이 세고 단합이 좋다는데 과연 경찰 분들 앞에서, 자기 가족분들 앞에서도 그렇게 단합할 수 있는지 한번 보자. 그 화력과 단합력 경찰서에서도 보여달라"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지난 20일 김희철은 JTBC '77억의 사랑'에서 故 설리와 구하라를 떠나보낸 심경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77억의 사랑'


방송에서 김희철은 "두 친구는 남자들에게 성희롱을 당하고, 여자들에게 모욕을 당했다. 그러다 두 친구가 세상을 떠났다. 근데 그들은 서로 탓하며 변명 거리를 찾았다"라고 말했다.


이후 위근우 기자는 자신의 SNS에 "남성 악플러, 여성 악플러 둘 다 잘못한 건 맞지만 그 근거로부터 성별 간 갈등에 남녀 둘 다 잘못이라는 결론을 이끌어낸 것은 논리적 비약"이라고 공격했다.


이에 김희철은 "그냥 읽고 넘어가려 했는데 본인 인기 얻고 유명세 올리고 싶어서 빨아제끼네. 성별을 떠나 범죄 저지르면 그냥 범죄자다. 댁들 싸우는데 고인을 무기로 쓰지 마시라"라고 직접 댓글을 남겼다.


자신의 마이너 갤러리에도 김희철은 "이번만큼은 참으면 안 된다고 생각해 답글을 달았다. 기자란 작자가 고인을 무기 삼아 자신의 생각을 왈가왈부하는 게 역겨웠다"고 글을 남긴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김희철은 "제 오래된 팬분들, 타 가수 팬분들은 여성시대 카페에서 저뿐만이 아닌 다른 분들까지 얼마나 거지 같은 루머들을 만들어냈는지 잘 아실 것"이라며 악플에 대한 선처 없는 처벌을 예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77억의 사랑'


인사이트위근우 기자 인스타그램


인사이트Instagram 'koohara__'


YouTube '김희철 KimHeeChu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