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신하고 난 뒤 훨씬 더 예뻐졌다고 믿고 있는 여성의 10년 전 과거 사진

인사이트Instagram 'ambs_luke'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온몸에 문신과 피어싱을 한 여성의 청순했던 과거 사진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녀는 청순했던 과거보다 지금 자신의 모습이 더 만족스럽다고 말해 많은 사람들이 의아해하고 있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은 2만 파운드(한화 약 3000만 원)를 들여 온몸을 문신과 피어싱으로 도배한 한 여성의 이야기를 전했다.


앰버 루크(Amber Luke)는 문신과 피어싱으로 뒤덮인 외모로 인스타그램에서 유명세를 타고 있는 모델이다.


인사이트Instagram 'ambs_luke'


인사이트Glamour Industries


그녀는 지난해 한 달 동안 앞을 볼 수 없는 불편함을 감수하고 눈동자를 파랗게 물들이는 문신을 하기도 했다.


최근 팬들과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도중 팬들이 "문신하기 전 모습을 보고 싶다"라는 댓글에 그녀는 10년 전 문신을 하지 않은 과거 사진을 공개했다.


많은 누리꾼은 그녀의 과거 사진을 보고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문신과 피어싱들로 인해 강렬한 인상의 지금의 모습과 달리 10년 전 그녀는 마치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공주들처럼 청순한 외모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ambs_luke'


한 누리꾼은 "하늘색 드레스와 긴 금발 머리는 마치 겨울왕국의 엘사를 연상케 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문신하지 않은 예전 모습이 훨씬 낫다는 반응에 그녀는 "나는 그때보다 지금 내 모습이 더 사랑스럽고 좋다"라고 딱 잘라 말했다.


엠버는 사실 14살부터 극심한 우울증을 앓아왔다. 대인기피증까지 왔던 그녀의 돌파구는 바로 문신과 피어싱이었다고.


그녀는 16번째 생일날 처음 문신을 시작한 이후 10년 동안 온몸에 문신과 피어싱을 계속 해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ambs_luke'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엠버는 "문신을 한 내 모습을 멋있게 봐주는 사람들로부터 자신감을 얻었다"라고 말했다.


종종 온통 문신과 피어싱에 뒤덮인 그녀의 모습이 역겹다며 비난하는 사람들을 향해서는 "내가 피어싱을 하고 문신을 하는 것이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이 아니다. 그 누구도 나를 비난 할 수 없다"라고 못박았다. 


또 "문신과 피어싱을 하며 내 몸을 꾸밀 때가 제일 행복하다"며 자신의 행복을 위해 계속해서 문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