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 가출소녀가 200만원에 성매매한다고 하자 옆에 있던 언니들이 보인 반응

인사이트YouTube 'Pranky Friends 프랭키 프렌즈'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한 달에 200만 원 줄게, 오빠랑 가자." 

 

카페 옆 테이블에 앉아 있는 가출소녀가 이런 말을 듣고 있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겠는가.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프랭키 프렌즈'는 성매매 제안을 받고 있는 가출 청소년을 봤을 때 시민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를 주제로 한 사회실험 영상을 공개했다.  

 

17세 가출소녀에게 성매매 제안을 하던 남자가 전화를 받으러 자리를 뜨자 뒤쪽에 앉아 있던 젊은 여성 A씨가 소녀에게 다가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Pranky Friends 프랭키 프렌즈'


혼자 남겨진 소녀에게 A씨는 "오지랖인 건 아는데 딱 들어봤을 때 나쁜 일인 것 같다"면서 "지금 당장의 돈이 필요한 거면 언니가 줄게"라고 말했다. 

 

이어 소녀가 돈이 없어 밥을 못 먹었다고 하자 A씨는 "밥 먹으러 나가자"며 소녀를 데리고 밖으로 나왔다. 

 

서둘러 따라 나온 남자는 소녀를 붙들고 "아는 언니냐"고 다그치며 쫓아왔다. 멈춰 선 A씨는 "17살짜리한테 뭘 시키길래 200만원을 주냐"며 남자에게 설명을 요구했다. 

 

이어 남자가 "언니랑 얘기해보고 오라"면서 자리를 피하자, A씨는 소녀에게 "널 본 지 10분밖에 안 됐지만 저런 선택은 안 했으면 좋겠다"면서 소녀를 설득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Pranky Friends 프랭키 프렌즈'


남자가 앉아 있는 테이블로 돌아간 소녀는 "제가 잘못 생각한 것 같다"며 성매매를 거절하는 말을 꺼냈다.  

 

그러자 남자는 "나는 어쩌라는 거냐"면서 소녀를 윽박질렀고, 그 순간 또 다른 여성 B씨가 "저기요"라며 남자의 말을 끊었다. 

 

B씨는 "여자분이 싫다고 하는 거 아니냐"면서 "잘 곳 없으면 우리 집에서 재워 주겠다"고 말했다. 

 

남자가 "뭔데 남의 일에 그렇게 참견을 하냐"고 따지자 B씨는 "원래 참견했다가 뒤통수도 좀 맞고 그런 거죠"라고 받아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Pranky Friends 프랭키 프렌즈' 


이 여성들이 자신보다 덩치 큰 남자가 위협하며 쫓아오는데도 두려운 기색 없이 소녀를 구하러 뛰어든 이유는 무엇일까. 

 

실험 종료된 후 이들은 "가끔은 스스로가 나서지 않으면 상대방을 구할 수 없는 상황이 있다"면서 "그냥 보기만 하는 것보단 어떻게든 나서는 게 훨씬 낫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을 또 보게 되면 당연히 도와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편 지난해 한국여성인권진흥회에 따르면 가출 청소년 5명 중 4명은 성매매에 유입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성매매에 발을 들이는 가장 큰 이유는 "잘 곳이 없어서"였다.  

 

조진경 십대여성인권센터 관계자는 "청소년 성매매 문제는 청소년 개인에 대한 수준을 넘어 사회적 수준의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YouTube 'Pranky Friends 프랭키 프렌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