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시절 노래 분량 아예 없어 마이크 차는 게 '민망'했다는 보람

인사이트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걸그룹 티아라 출신 보람이 활동 시절 경험한 '파트 굴욕'에 대해 말한다.


2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반골탈태 특집! 네가 알던 내가 아니야' 특집으로 진행되는 가운데 카라 한승연, 원더걸스 유빈, 엠블랙 승호, 티아라 보람, 마이네임 인수가 출연한다.


이날 보람은 티아라 시절 경험한 남모를 고충에 대해 고백할 예정이다.


보람은 2009년 걸그룹 티아라로 데뷔해 'Bo peep Bo peep', '너 때문에 미쳐', 'Roly Poly', 'Lovey Dovey' 등 중독성 있는 후크송으로 인기를 끌며 티아라의 2대 리더를 맡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bnt


보람은 "노래 분량이 아예 없는 곡도 있었다. 그땐 마이크를 차는 게 민망할 정도였다"라며 활동 당시 느꼈던 '파트 굴욕'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이어 보람은 당시의 설욕을 갚기 위해 뮤지컬 '로스트가든'의 한 넘버를 부르며 과거 '파트 굴욕' 극복에 나선다는 후문이다.


또한 보람은 이날 방송을 통해 이상형까지 공개할 예정이다.


'비디오스타' MC들은 보람이 공개한 이상형에 따라 호시탐탐 그의 연애 토크로 몰아가 웃음을 더할 전망이다.


한편 보람이 출연하는 '비디오스타'는 이날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