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구하라 사망 후 "추모하겠다"며 돌변하는 '악플러들'에 충격받았다는 김희철

인사이트JTBC '77억의 사랑'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절친했던 故 설리와 故 구하라를 떠올리며 악플러들에게 충격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77억의 사랑'에서는 악성 댓글에 대한 상황을 진단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희철은 지난해 세상을 떠난 설리와 구하라를 언급하며 "두 친구랑 친했는데 안타깝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가장 화가 나는 게 요즘은 성별을 갈라서 싸우는 것이다"라며 "남자들은 소위 말하는 성희롱으로 모욕적인 말을 하고, 여자들은 여자 망신이라고 모욕적인 말을 한다. 그러다 두 친구가 세상을 떠났다"며 크게 안타까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77억의 사랑'


특히 김희철은 "두 친구가 떠나고 난 후에 누군가를 공격했던 악플러들이 이제는 서로의 탓을 하며 싸우더라. 서로 먹이를 물어뜯으러 다니고 또 너무 슬퍼서 추모를 할 거라고 하는데 그건 너무 충격이었다"라고 밝혔다.


김희철은 사건 이후 돌변하는 이중적인 악플러들로 인해 자신의 삶까지 되돌아봤다고 전했다.


그는 "난 평생 연예인을 하고 싶다고 말하는 사람이지만 그 당시에는 신동엽 형에게 조언을 구할 정도였고, SNS를 볼 때마다 너무 화가 나서 다 닫고 끊었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김희철은 악플에 대한 대처는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하는 아이유처럼 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그는 "가해자들이 본인의 불우한 상황이나 고소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며 오히려 피해자인 아이유를 가해자처럼 둔갑시킨다더라. 너무 황당하다. 악플러들은 아이유처럼 절대로 봐줘선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77억의 사랑'


인사이트Instagram 'koohara__/'


Naver TV '77억의 사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