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우절 '코로나 거짓말'로 국내서 욕먹은 후 일본에 마스크 기부한 김재중

인사이트씨제스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만우절 당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거짓말 파문을 일으킨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일본 의료진 마스크 후원 프로젝트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6일 일본 비영리법인 재팬 하트는 김재중이 일본 현지 의료 종사자들을 위해 마스크를 지원하는 후원 프로젝트에 참여했다고 전했다.


이 프로젝트는 '마스크를 의료종사자에게'라는 이름으로 진행되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힘쓰고 있는 일본 의료진에게 마스크를 후원하는 방식이다.


이 후원 프로젝트에는 김재중 외에도 다수의 인기 배우와 스포츠 선수들이 동참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j_1986_jj'


일본 의료진을 위한 지원에 선행을 펼친 김재중은 최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국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성금 3000만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하지만 만우절이었던 지난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고백했다가 사실이 아니라고 번복하며 거짓말 파문을 일으켰다.


당시 걷잡을 수없이 커진 논란에 김재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두 차례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진정성 없는 장황한 해명글이라는 지적과 함께 뭇매를 맞기도 했다.


이로 인해 그를 처벌해야 한다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일본에서는 예정되었던 NHK 생방송 라디오 프로그램 출연 취소됐고, 아사히 '뮤직 스테이션 3시간 SP'의 출연이 보류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