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우면 코로나 더 위험하다는 말 듣고 흡연구역 '셧다운' 해버린 SK 최태원 회장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방역당국이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를 포함시키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임직원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회사 내 '흡연구역' 폐쇄 검토를 지시했다.  

 

지난 16일 매일경제는 최근 SK그룹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으로부터 임직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흡연구역 폐쇄 및 규제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그룹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은 최근 흡연자들이 코로나19 고위험군에 추가되자 그룹 내 흡연구역 폐쇄 검토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의 지시로 SK 그룹의 각 사업장은 흡연구역을 없애거나 금연을 권고하는 등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가장 먼저 흡연구역을 폐쇄한 건 SK그룹 본사가 위치한 서울 종로구의 SK서린빌딩으로, 지난주부터 사옥 뒤쪽의 외부 흡연구역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했다.  

 

SK하이닉스는 각 사업장의 흡연실에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담은 안내문을 게시했다. 해당 안내문에는 흡연 시 동료와 대화를 자제하고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SK이노베이션도 울산 사업장 흡연구역에 직원 간 사회적 거리 유지를 위해 바닥에 선을 그어뒀다.

 

앞서 지난 8일 최 회장은 SK그룹 창립 67주년을 맞아 열린 메모리얼 데이 행사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은 물론 다시 한번 크게 도약하는 새로운 역사를 쓰자"고 임직원에 당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러면서 "위기 극복 과정에서 성장통과 희생을 수반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구성원 한 명 한 명을 놓쳐선 안 된다"며 임직원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지난 4일 방역당국은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해 관리하도록 지침을 개정했다. 

 

개정 지침 배경에 대해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흡연자의 경우 폐 기능이 저하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지침에서 흡연자를 고위험군으로 분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