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바마' 촬영 끝나서 머리 자르고 다시 남자아이로 돌아온 '김태희 딸' 우진이

인사이트Instagram '_angel_elijah_'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드라마 '하이바이마마'에서 김태희와 쏙 빼닮은 미모를 자랑하는 아역 배우 서우진.


남자아이인데도 너무 예뻐 드라마상에서 조강화(이규형 분)와 차유리(김태희 분)의 딸 서우를 연기하고 있다.


딸 역할인 만큼 늘 러블리한 모습을 보여주던 서우진이 머리를 싹둑 자르고 상남자(?) 매력을 자랑했다.


지난 15일 서우진의 엄마 인스타그램에는 하이바이마마 마지막 촬영을 마치고 미용실을 찾은 우진이 사진이 올라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_angel_elijah_'


사진 속 우진이는 늘 양갈래로 묶고 있던 머리를 길게 늘어트리고 미용실 의자에 앉아있다.


다음 사진에서는 확 짧아진 머리로 등장했다. 우진이는 카메라를 바라보며 웃는가 하면 모델처럼 멋진 포즈를 지어 보이기도 했다.


여기에 모자를 쓰니 더욱 상남자다운 모습이 엿보인다. 장난스러운 표정을 짓다가도 금세 촬영에 임하는 게 배우임을 실감케 한다.


우진이의 숨겨뒀던 '오빠미'를 아래 사진에서 함께 느껴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_angel_elijah_'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