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수 있는 최대의 벌을 줘야 한다"···'n번방 사건' 가해자들 언급하며 분노한 유재석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국민 MC' 유재석이 n번방 사건을 언급하며 크게 분노했다.


1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50회 특집에서는 20학번 새내기들과 함께 따로 마련한 우주공간으로 이동한 유재석과 조세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두 사람은 "입학식을 하지 못하는 것이 너무 안타깝다"면서 첫 번째 손님을 맞이했다.


첫 번째 손님으로 등장한 마산 출신 대학생은 꿈에 대해 묻자 "저소득층 학생들을 위한 교육 벤처기업을 설립하고 싶다. 사회에 이로운 사람이 되고 싶다"라며 구체적이고 명확한 꿈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어 대학생은 국문학도인만큼 자신이 직접 쓴 '가련한 공상들'이란 시를 읊으며 모두에게 깊은 고민을 던졌다.


그는 최근 사회를 강타한 n번방 사건을 접한 후 느낀 감정을 시에 담아 표현했다.


이를 듣던 유재석은 "저와 조세호 씨도 청원 동의를 눌렀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리고는 "정말 그 사건 때문에 너무 화가 난다"라며 "엄청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고 할 수 있는 최대의 벌을 내리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 국민을 충격에 빠뜨린 n번방 사건을 언급하며 분노한 유재석의 모습을 하단 영상으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Naver TV '유 큐즈 온 더 블럭'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