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건국 이후 모든 직접 선거 참여한 116세 광주 할머니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대한민국 건국 이래 모든 직접 선거에 참여한 할머니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도 발걸음했다.


귀도 잘 들리지 않고 서명을 하기 위한 펜을 쥘 힘도 없지만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소중한 한 표를 던졌다.


1903년 8월 7일생으로 올해 만 116세인 박명순 할머니다.


15일 박 할머니는 광주 북구 문흥1동 행정복지센터에 설치된 제1 투표소를 찾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광주지역 최고령 유권자인 박 할머니는 연로한 나이에 거동이 불편하지만 휠체어 없이 투표소에 들어왔다.


박 할머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체온 측정과 손 세정, 비닐장갑을 착용하고 기표소로 향했다.


손에 힘이 없는 탓에 서명이 어려운 박 할머니는 엄지손가락에 인주를 묻혀 지장으로 대신했다.


투표를 마친 박 할머니는 "대한민국 건국 이후 모든 직접 선거에 참여했다"며 "투표하니 기분이 좋소"라고 짧은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박 할머니가 다음 선거 때도 건강한 모습으로 투표장을 찾을 수 있길 많은 이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오늘(15일) 오전 11시 기준 투표율은 전국 평균 15.3%로 나타났다.


전국 4399만4247명 유권자 중 673만 4112명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