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감사합니다ㅠ"···연예 기사 '댓글 폐지'에 진심으로 행복해하는 EXID 하니

인사이트YouTube '릴카'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걸그룹 EXID 멤버 하니가 최근 연예 뉴스 댓글란이 폐지된 것에 대해 진심으로 기뻐했다.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릴카'에는 'EXID 하니에게 여자 아이돌의 속 사정에 대해 물어보았다'라는 제목의 영상 한 편이 게재됐다.


영상에서는 유튜버 릴카가 질문자가 돼 하니에게 궁금했던 구독자들의 질문을 던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중 한 팬은 하니에게 '유명해지다 보니 악플도 많을 텐데 대처법과 멘탈 관리법에 대해 알려달라'고 질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릴카'


이에 하니는 "악플을 안 보고 싶은데 사람인지라 어쩔 수 없게 보게 되는 경우가 많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옛날에는 기사 하단 스크롤만 살짝 내리면 댓글들을 볼 수 있었는데 요새는 애초에 댓글을 못 달게 바뀌었다.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악플로 힘들었지만 이제는 보지 않아도 된다는 안도감을 전하며 두 손 모아 기쁨을 표했다.


그러면서 그는 "악플 대처법으로는 역시 안 보는 게 최고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하니는 "악플을 다는 사람들을 보면 무슨 생각으로 그런 말을 쓰는지 모르겠다"며 "정말 나쁜 사람들"이라고 악플러들을 향한 쓴소리를 해 누리꾼의 공감을 샀다.


이를 접한 누리꾼은 "악플러들은 살인자다", "저렇게 좋아하다니 짠하다", "연예인들 입장에서는 댓글 폐지가 엄청 반가웠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릴카'


인사이트뉴스1


YouTube '릴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