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 '제8회 교보문고 스토리공모전' 개최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교보문고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교보문고는 스튜디오S(구.스토리웍스)와 쇼박스가 공동주최하고 고래가숨쉬는도서관, 투유드림, 한국창작스토리작가협회, 홍당무가 후원하는 '제8회 교보문고 스토리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2013년부터 진행된 교보문고 스토리공모전은 이번이 여덟 번째로 참신하고 창의적인 스토리를 가진 작가와 영화·드라마·웹툰 등 2차 콘텐츠로 OSMU가 가능한 작품을 발굴하기 위해 열린다.


기성, 신인 여부와 상관없이 누구나 응모가 가능하며 장르와 내용에서도 제한을 두지 않고 보다 다양한 스토리를 발굴하고자 한다.


접수는 오늘(13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진행된다. 응모분야는 중장편소설, 단편소설, 동화이며 신청서에 주제, 기획의도, 등장인물, 줄거리 등을 기입하고 원고와 함께 교보문고 스토리에서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교보문고


예심을 거쳐 장편 본심에 오른 작품에 대해서는 인터넷교보문고에서 실시하는 독자투표와 함께 전문 심사위원단의 심사 후 최종 당선작을 선정한다. 수상작은 9월 중 발표될 예정이다.


총 상금은 6,600만원으로 대상 수상작은 역대 최대 상금인 3천만원이다. 수상작 수도 늘렸는데 시상은 중장편 대상(1명) 3,000만원, 중장편 부문 우수상(4명) 각 500만원, 동화 부문 우수상(2명) 각 300만원, 단편부문 우수상(5명) 각 200만원씩 지급된다.


수상작은 상금과 함께 종이책, eBook 출간지원 및 OSMU개발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받게 된다.


이번 8회 공모전은 스튜디오S와 쇼박스가 협찬금 지원과 함께 본심 심사에 참여하고 영상화에 대한 우선적인 협상권도 일정부분 가져가기 때문에 수상작 영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아지고 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교보문고 스토리공모전은 지난 일곱 번의 공모전을 통해 수많은 수상작이 드라마, 영화, 라디오드라마, 뮤지컬 등 다양한 형태의 2차저작물 계약을 맺어 OSMU에 최적화된 공모전임을 증명했다.


주요 작품으로는 1회 대상 수상작인 '싱글빌'부터 2회 수상작 '순정복서 이권숙', 3회 수상작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4회 대상 수상작 '시프트' 및 5회 대상작인 '고시맨', 6회 대상작 '내가 죽인 남자가 돌아왔다'가 있다.


실제로 2019년도에는 2회 공모전 수상작인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작가 김이랑)와 6회 공모전 단편수상작인 '루왁인간'(작가 강한빛)이 드라마로 제작 방영돼 해외 수출 성과도 거두었다.


전년도 대상 수상작인 '관통하는 마음' 역시 종이책 출간 이전에 영상화 계약이 논의되고 있으며, 주요 수상작들 모두 출판 계약이 완료돼 교보문고 스토리공모전이 작가뿐만 아니라 출판 및 영상 사업자들에게 매력적인 콘텐츠를 기대할 수 있는 공모전임을 증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