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재인 정부, 코로나로 모든 실책 가려진 운 좋은 정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의료진들의 희생과 다른 나라들의 코로나19 참극으로 인해 문재인 정부의 모든 실책이 가려지고 있다"


국민의 마음을 얻기 위해 '민심 대장정'에 나서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국민을 힘들게 했는데도 운 좋게 비판을 피해 가고 있다는 화살을 쐈다.


13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방역과 관련 문 대통령을 향해 "참극으로 모든 실책이 가려졌다"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자신의 비판이 비단 혼자만의 생각이 아니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세계적인 언론사 블룸버그 통신의 보도를 그 근거로 내밀었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는 "블룸버그 통신에 의하면 문재인 정부는 운이 좋다고 한다"라면서 "의료진의 희생과 다른 나라의 코로나 참극으로 인해 모든 실책이 가려지고 있다"라고 일갈했다.


"경제 비상상황, 측근 비리, 대북 실패 등에 이어 코로나 초기 '종식'을 언급해 사태를 키웠는데도 반전을 맞았다"라면서 "정말 운이 좋다"고 덧붙였다.


실제 코로나 사태 초기에만 하더라도 정부는 방역 실패의 주역으로 꼽히며 비판의 대상이 됐다.


하지만 의료진의 피나는 희생과 시민들의 성숙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힘입어 나라에 반전이 찾아왔고, 다른 나라의 방역 실패가 맞물리면서 정부에 대한 긍정 평가가 많아졌다.


인사이트뉴스1


"처음에는 몰랐는데, 다른 나라를 살펴보니 한국이 잘 대처한 거다"라는 여론까지 형성되면서 총선 전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60%를 바라보고 있다.


안 대표는 이 점이 부당하다고 여긴 듯 보인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용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홍보 영상 문구인 "문재인 정부를 성공한 정부로 만들어주십시오"도 대통령 경호처 광고 같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