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졌어도 전 여친 민영이 걱정돼 직접 '스토커 고소'한 송대익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구독자 수만 132만 명에 이르는 유튜버 송대익이 전 여자친구 이민영을 괴롭혔던 스토커를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10일 송대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송대익 songdaeik'에 "고소하겠습니다"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지난 7일 전 여자친구가 특정 인물에게 악플과 협박, 스토킹을 당하고 있다며 법적 자문을 구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영상에서 송대익은 악플 전문 상담으로 유명하다는 법률사무소를 찾았다. 


그는 "민영이 스토커를 뿌리 뽑겠다"며 현재 다양한 변호사들을 만나 자문을 구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사무소에 도착한 송대익은 변호사에게 전 여자친구가 당한 피해 사실을 알리며 해결 방법을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송대익의 이야기를 들은 태연법률사무소 김태연 대표는 "SNS 가계정을 사용해서 그러시는 분들이 많으신데 가계정을 사용해도 고소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모욕죄가 성립된다"며 "협박과 정보통신망법에서 규정한 명예 훼손도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가해자가) 미성년자라고 하더라도 법적 책임을 피할 수 없다"며 "법정 대리인에게 위자료를 청구할 수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상담을 마친 송대익은 바로 고소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어 수차례 그만하라고 경고했는데도 멈추지 않는 스토커를 향해 얼굴을 보고 이야기를 하자고 전했다. 


이어 "지금도 아마 이 영상을 보고 있을 텐데 이제 술래가 바뀔 턴입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잠시만 기다리세요"라고 덧붙였다. 


YouTube '송대익 songdaei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