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첫 자취 시작하면서 쭝아랑 사실상 '동거'하게 됐다고 밝힌 쏘야

인사이트YouTube 'sojoong쏘야쭝아'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9년째 연애를 이어온 쏘야와 쭝아가 사실상 동거에 돌입했다. 쏘야가 첫 자취를 시작하면서다.


쭝아는 쏘야의 자취방을 제집처럼 드나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sojoong쏘야쭝아'에는 쏘야의 첫 자취 등 그간 근황을 전하는 내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 따르면 쏘야는 약 한 달이 넘도록 휴식을 이어왔다. 편집자를 따로 구하지 않고 홀로 편집을 도맡다 보니 쌓인 피로도가 상당했던 탓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oongwoojo'


쏘야는 한 달 동안 치료와 함께 휴식을 병행했다. 또 그간 다툼이 극심했던 반려견 두부와 몽이도 서로 떼어놓고자 생애 첫 자취를 시작했다.


이날 영상에서도 달라진 배경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깔끔한 인테리어의 자취방에서 촬영을 하고 있었다. 자취방은 이미 이사를 끝낸 지 오래인 듯 깔끔하게 정돈돼 있었다.


그는 "두부랑 몽이 사이에 자꾸 문제가 생기니까 가족도 그렇고 저도 힘들었다"며 "그래서 제가 몽이를 데리고 나왔다. 자취방도 집과 가까운 곳에 마련해 자주 들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oongwoojo'


쏘야는 또 쭝아와 사실상 동거에 돌입했다고도 밝혔다. 첫 자취다 보니 쭝아도 덩달아 신이 나 제집처럼 드나들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쭝이가 자주 집에 놀러 오게 되다 보니까 반 동거 식으로 살고 있다. 앞으로는 저희의 더 다양한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1년 동안은 이 집에 살면서 행복을 누리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쏘야와 쭝아는 2011년 7월 5일 연애를 시작해 9년여간 관계를 이어오고 있는 초장수 커플이다. 커플 간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많은 사랑을 얻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oongwoojo'


YouTube 'sojoong쏘야쭝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