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약 사이다’ 용의자 옷·스쿠터서 살충제 검출


 

이른바 '농약 사이다' 사건 용의자 할머니의 옷과 스쿠터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

 

지난 18일 경찰은 경북 상주 '농약 사이다' 사건 용의자 박모(82, 여)씨에 대해 살인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박씨는 지난 14일 살충제를 넣은 사이다를 이용해 같은 동네 할머니 6명 중 2명을 숨지게 하고 4명을 중태에 빠트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건 당일 박씨가 입었던 옷과 타고 다니던 스쿠터에서 범행에 사용된 살충제와 같은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음료수병에 있던 뚜껑과 같은 종류의 자양강장제 병이 박씨의 집에서 발견됐고, 유통기한도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경찰은 다른 할머니들이 '농약 사이다'를 마실 때 박씨만 배가 부르다며 마시지 않은 점, 할머니들이 구토하며 쓰러지는 와중에도 신고를 하지 않은 점들을 주목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피의자 박씨는 "옷과 스쿠터에서 나온 살충제는 사건 당시 쓰러진 할머니 입에서 나온 거품을 닦아줄 때 묻은 것"이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대구지법 상주지원은 20일 오후 1시30분께 박씨를 심문한 뒤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오향주 기자 hjoh@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