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에 돌덩이 묶어 나무에 매달아 흔드는 우간다의 성폭행범 처벌법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사이트] 김동현 기자 = 모든 국민을 분노로 휩쓸었던 희대의 강간마 '조두순'.


조두순은 지난 2008년 여아를 납치한 후 성폭행 해 성기와 항문 기능의 80%를 상실하게 하는 등 끔찍한 육체적, 정신적 피해를 남겼다.


하지만 조두순은 나이가 많고 당시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12년 형을 선고받았고, 올해 12월 13일 출소한다.


조두순 사건으로 주취 감경 규정이 도마에 오르며 일부 개정이 됐지만, 여전히 아동 성폭행범 등 흉악범에 대한 처벌이 지나치게 가볍다는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好料站'


이 가운데 최근 각종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리나라와는 다르게 성폭행범을 제대로(?) 응징하는 듯한 아프리카 성폭행범의 처벌 영상이 올라와 큰 화제가 되고 있다.


공개된 영상 속엔 우간다에서 성폭행범을 나무에 매달아 놓은 채 그를 좌우로 흔들고 있는 집행관의 모습이 담겼다.


집행관이 발을 잡아 흔들기 시작하니깐 성폭행범은 고통스러운 얼굴로 절규를 하기 시작했다.


놀라운 것은 성폭행범의 하체에 매달려 있는 커다란 바위의 모습이다. 밧줄에 연결된 바위는 끔찍하게도 성폭행범의 '성기' 부분에 묶여있다.


인사이트Facebook '好料站'


집행관이 흔들 때마다 성기에 매달린 바위도 같이 흔들렸고, 성폭행범은 성기로 전해지는 고통을 참지 못해 울며불며 소리를 질렀다.


내용에 따르면 한동안 저 상태로 성폭행범을 좌우로 흔들기만 해도 성기가 자연스럽게 떨어져 나간다고 한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우리나라도 도입해서 공개적으로 집행해야 한다", "이게 진짜 범죄자 처벌이고 정의 구현이다", "제발 이렇게 좀 해줘라. 이 정도 해야 성폭행 안 일어난다" 등 폭발적인 반응이 일었다.



Facebook '好料站'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