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사람만 인공호흡기 지급"···코로나19 생존 가능성 낮은 사람 치료 '포기'하는 뉴욕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속도가 상당히 빠르다. 벌써 45만 명을 돌파했다.


미국에서 가장 극심한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지역은 뉴욕주다. 관내 확진자 수만 미국 내 전체 확진자의 35%인 16만 명에 육박하며 사망자만 7천여 명이다.


확진자로 포화 상태가 되자 의료 물자가 부족해지기 시작했다.


특히 중증환자를 위한 인공호흡기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뉴욕 의료진의 호소가 이어졌다.


gettyimagesKorea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8일(현지 시간)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뉴욕주는 물자가 부족할 경우 생존 가능성이 높은 사람에게 물자를 먼저 지급하라는 지침을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뉴욕에서 가장 큰 규모의 병원인 노스웰 헬스는 이 지침에 따라 생존 가능성이 높은 환자에게 인공호흡기를 우선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다른 병원들도 동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빌 드 블라시오 뉴욕 시장은 8일(현지 시간) 기자회견에서 "뉴욕시에서 필요한 인공호흡기 수가 줄고 있기는 하지만 여전히 매일 100개 이하의 새 인공호흡기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생존 가능성은 지난 2015년 뉴욕주가 마련한 중증도 채점시스템을 통해 판단한다. 


유병욱 순천향대 서울병원 교수는 지난 9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9·11 테러 등 전시에 준하는 상황을 겪었던 뉴욕주는 환자를 분류하는 시스템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이어 "의료진의 개인적 갈등을 줄이기 위한 매뉴얼에 의한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발병 상황을 종합하고 있는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미국 내 확진자는 9일 오후 3시(현지 시간) 기준 45만 2천여 명이다.


사망자는 1만 6천 명을 넘어서며 1만 8천 명이 사망한 이탈리아에 이어 사망자 순위 2위를 기록하게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