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자 수 갑자기 '1만명' 떨어지자 눈 가리고 애써 외면한 펭수

인사이트YouTube '자이언트 펭TV'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EBS가 낳은 슈퍼스타 펭수가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갑자기 1만 명이나 줄어든 사실을 확인하고 충격에 빠졌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에 올라온 영상에서 펭수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구독자 올랐나 한번 볼까?"라며 휴대폰을 확인했다. 

 

구독자 수는 210만명. 펭수는 "211만이었는데 왜 210만이 됐지?"라며 눈을 비볐다. 1만명이나 줄어든 구독자 수에 펭수는 "꿈이구나? 다시 자야지"라며 현실을 부정했다. 

 

잠에서 깨 멍하니 참치를 먹던 펭수는 숟가락을 집어던지고 구독자 수를 보여주는 전광판으로 향했다. 그곳에서도 구독자 수가 '210만 명'으로 표시돼있자 무릎을 꿇고 말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자이언트 펭TV'


펭수는 자신과 똑같이 생긴 인형을 가져와 구독자 수 뒷자리를 가렸다. 구독자 하락을 인정할 수 없다는 듯 애써 외면하려 했다. 

 

이어 장범준의 곡 '실버판테온'을 개사해 불렀다.  

 

'실버판테온'은 장범준이 최근 공개한 미발매 신곡으로, 인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에서 플래티넘 레벨에 오르고 싶다는 소망을 담은 곡이다. 

 

펭수는 이 곡을 "실버를 넘어 골드를 지나 다이아 버튼으로 갈 거야"라며 구독자 수 회복에 대한 의욕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자이언트 펭TV'


펭수의 팬들은 "숫자는 중요하지 않다"라고 응원하면서도 주변 사람들에게 '구독 영업'을 하겠다는 댓글들을 남겼다.  

 

팬들의 '영업'이 효과를 발휘한 듯 9일 오후 기준 '자이언트 펭TV'의 구독자 수는 다시 211만 명을 회복한 상태다.


인사이트

YouTube '자이언트 펭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