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모든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으로 '100만원'씩 줘야 한다"

인사이트이재명 경기지사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모든 개인에게 재난지원금을 '100만원'씩 줘야 한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긴급재정경제명령권을 발동해 모든 국민에게 '100만원'의 돈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7일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비용 시간 갈등의 길을 벗어나 드디어 쉽고 편한 큰길로 왔다. 재난적 경제 위기의 대책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는데 여야가 일치된 의견을 보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앙정부와 여야 정치권에 재난지원금 지원 확대를 제안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뉴스1


이 지사는 "일부가 아니라 모든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라면서 "여야 정쟁이 가장 큰 장애였는데 이제 사라졌으니 일단 모두 지급 후 내년 연말정산 때 환수 대상을 고르는 게 훨씬 쉽고 싸고 좋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 모두에게 50만원씩 지급하자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의 전향적 주장에 환영과 지지를 보낸다"라고 박수쳤다.


그가 이 같은 주장을 하는 이유는 현재의 정부안은 불이익을 받는 사람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보기 때문이다. 소소한 불만이 없도록 해야 한다는 게 이 지사 주장의 골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 지사는 재난지원금은 현금이 아닌 지역화폐로 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돈이 굳지 않고 여기저기 흘러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마지막으로 "국회의 선택을 기다리지 말고 중앙정부가 긴급재정경제명령으로 신속하게 결정하고 집행하기 바란다"라면서 "재난지원금은 1인당 100만원은 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여당인 민주당은 "소득 구분 없이 4인 가구 기준 100만원 지급하자"라고 입장을 밝혔으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전 국민에게 50만원씩 지급하자"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