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고의 '맛잘알' 백종원은 '민초파'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Instagram 'slowroasted'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시원하면서도 달달한 독특한 맛으로 사람에 따라 꼭 호불호가 갈리는 민트초코.


어떤 이들은 세상에 둘도 없는 맛있는 맛이라고 표현하고 또 다른 이들은 치약을 짜 먹는 맛이라며 질색한다.


이런 가운데 매번 서로가 옳다며 대결을 하는 민초파들과 반민초파들의 귀가 쫑긋해질 특별한(?) 소식이 전해졌다.


평소 '맛잘알(맛을 잘 아는)'이라 불리는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민초파의 손을 들어줬다는 소식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백종원의 요리비책 Paik's Cuisine'


지난 7일 백종원의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 Paik's Cuisine'에는 '뭣 좀 사러 근처 편의점 다녀왔씨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는 과자와 음료, 도시락 등 없는 게 없는 편의점에서 장을 보는 백종원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장면은 바로 아이스크림을 고르는 장면이었다.


인사이트


YouTube '백종원의 요리비책 Paik's Cuisine'


아이스크림 냉장고를 뒤적이다 민트초코맛 아이스크림을 발견한 그는 반가운 목소리로 "민트초코가 있네?"라며 민트초코맛 아이스크림을 그대로 계산대로 가져갔다.


공식적으로(?) 자신이 '민초파'임을 알린 것이다.


해당 장면에 누리꾼들은 "역시 백 대표님은 참미각이시다", "세상에 어떻게 민초파일 수가 있죠?", "역시 민트초코는 최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YouTube '백종원의 요리비책 Paik's Cuisin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