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250" 사상 최악의 '성범죄자' 조두순, 출소 8개월 남았다

인사이트JTBC '썰전'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2020년 12월 13일 일요일.


한반도 역사상 최악의 성범죄자로 꼽히는 조두순의 출소일이다. 이제 오늘(8일)로써 조두순의 출소일은 딱 250일 남게 됐다.


300일도 채 남지 않은 것이다. 그의 출소가 8개월 남짓 남았다는 소식에 시민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시민들은 그의 출소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응하고 있다.


그는 2008년 12월 안산에서 8살짜리 여자아이를 납치해 성폭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썰전'


피해를 본 아이는 항문과 대장, 생식기 등에 영구 장애를 입고 평생을 트라우마 속에 살아야 하며, 여전히 사회를 무서워하고 있다.


한 아이의 인생과 한 가정이 파괴됐지만 조두순은 '음주 감경'으로 징역 12년 형만 선고받았다.


그 형기를 다 채워가고 있으며 이제 250일 뒤면 자유를 얻는다. 다시 사회로 나와 우리들과 함께 숨 쉬며 살아갈 예정이다.


수많은 프로파일러들조차 그의 출소는 무서운 일이라고 입을 모은다. 실제 400시간 이상의 심리치료에도 불구하고 '재범 위험'은 여전히 최고 수준인 것으로 알려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소원'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이수정 교수는 "이 사람이 출소를 하면 나오자마자 바로 재범을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권일용 동국대학교 경찰사법대학원 겸임교수는 "조두순은 여느 범죄자와 다르다. 완전한 사이코패스"라고 분석했다. 표창원 의원도 "(조두순의 범죄 행위는) 살인미수라고 본다. 조두순은 절대 (사회로) 나와서는 안 되는 존재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출소 후 7년 동안 전자발찌를 부착한다고는 하지만 시민들의 불안은 커져만 가고 있다.


인사이트조두순 / MBC '실화탐사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