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해 '모친상' 당한 바르사·맨시티 이끈 펩 과르디올라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맨체스터 시티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모친상을 당했다. 향년 82세.


그의 모친은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한국 시간) 맨시티는 공식 성명을 내고 과르디올라 감독이 모친상을 당했다고 전했다.


맨시티에 따르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거주하던 과르디올라 감독의 어머니 들로르스 살라 카리오씨는 코로나19에 감염돼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맨시티는 "펩 감독의 모친이 오늘 82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며 "가장 힘겨운 시기를 맞게 된 펩 감독과 그 유족에게 구단은 진심어린 위로를 보낸다"고 밝혔다.


펩 감독은 그간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누구보다 앞장서왔다. 조국 스페인에 100만유로(13억 2000만원)라는 거액을 쾌척하기도 했다.


펩 감독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태어나 바르셀로나, 바이에른 뮌헨 등을 이끈 명장이다. '티키타카'라는 색깔을 필드에 제대로 도입한 인물이며, 세계에서도 손꼽는 명장이다.


한편 스페인은 6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약 13만 명으로 집계, 이탈리아를 넘어섰으며 미국(약 33만 명)에 이어 전 세계 국가 중 두 번째로 많은 감염자가 나타나고 있다.


사망자수는 이탈리아(약 1만 5000여 명)에 이어 두 번째(약 1만 2000여명)로 많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