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쁘게 엔딩 포즈 잡았는데 꽃가루 앞니에 착 붙어 실패한 '있지' 리아

인사이트MBC 에브리원 '쇼! 챔피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걸그룹 'ITZY(있지)'의 멤버 리아가 엔딩 요정을 노렸다가(?) 실패했다.


하지만 그 모습이 너무 귀여워 팬 아닌 사람들도 입덕하게 만들었다.


지난달 25일 MBC 에브리원 '쇼! 챔피언'에는 있지, 세정, 드림캐쳐, 키썸, 예지 등이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특히 있지는 이날 신곡 '워너비(WANNABE)' 무대를 완벽하게 꾸몄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에브리원 '쇼! 챔피언'


무대에 오른 멤버들은 각자 개성이 드러나는 의상을 입고 파워풀하면서도 섹시한 댄스를 선보였다.


무대가 끝나가면서 멤버들은 엔딩 포즈를 준비했다. 예지와 류진, 리아는 자리에 앉았고 나머지 멤버들은 서 있는 상태.


리아는 한 손을 머리에 두고 나머지 한 손은 길게 뻗어 예쁜 포즈를 완성시켰다.


그리고 환하게 웃으며 카메라를 기다리던 순간 마지막에 터진 일명 꽃가루가 날아들어 앞니에 착 붙고 말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당황한 리아가 황급히 떼어보려 했지만 이는 쉽지 않았다.


그러나 너무 귀엽고 상큼한 리아의 모습에 많은 이들이 '입덕' 버튼을 눌렀다.


한편 이날 있지는 '워너비'로 1위를 차지했다.


채령은 "JYP 사장님 너무 감사하다"며 "저희를 위해 고생해주시는 모든 JYP 식구들, 제작진들 감사하다. 항상 겸손하게 행동하는 있지가 되겠다"고 인사했다. 이어 "(팬클럽) 믿지 고맙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Naver TV 'Show Champi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