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만나볼까?♥"···14년 절친 김지석한테 '스윗 멘트' 날린 유인영

인사이트JTBC '더 로맨스'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14년 우정을 자랑하는 배우 유인영과 김지석이 시청자의 마음에 진한 설렘을 안겼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더 로맨스'에서는 김지석과 유인영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두 배우는 로맨스 웹드라마 시나리오를 써 내려가며 더 가까워진 모습을 선보였다.


유인영은 시나리오 구상을 위해 상황극을 펼치던 중 김지석에게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더 로맨스'


상황극에서 맥줏집으로 김지석을 부른 유인영은 "오빠에게 할 얘기 있어"라며 수줍게 입을 열었다.


그는 "내가 오빠 좋아하는 것 같아"라면서 "오빠가 괜찮으면, 친구 사이 말고 만나볼까?"라고 물어 보는 이의 심장을 요동치게 했다.


유인영의 고백에 김지석은 당황한 표정을 지으며 "언제부터 좋아했는데?"라며 "생각해봐야 할 것 같아"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샀다.


그러면서 그는 "오래된 우리 관계가 결이 달라진다고 생각하니까 겁이 먼저 난다"고 밝혔고, 유인영은 "나 차인거야?"라며 당황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더 로맨스'


이내 김지석은 유인영에게 "내 어디가 좋은데?"라고 물었고, 유인영은 로맨틱한 상황극이 어려운 듯 "싫어져"라며 한숨을 내뱉어 폭소를 유발했다.


14년 우정을 넘어 가슴 설레는 로맨스를 그려낸 두 사람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한편 김지석과 유인영의 웹드라마 '타이밍'은 오늘(6일) 오후 7시 네이버TV 등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더 로맨스'


Naver TV '더 로맨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