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2시에 혼자 집가다 번호판 없는 택시기사에 '납치' 당할 뻔한 권나라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이태원 클라쓰'가 인기리에 종영한 지 2주가 넘었지만, 여전히 출연진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이러한 가운데 작품에서 오수아 역을 맡은 배우 권나라의 아찔한 연습생 시절 일화가 다시금 누리꾼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과거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한 권나라는 연습생 시절 납치를 당할 뻔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이날 권나라는 "20살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시작했다"라면서 "늦은 새벽이 돼서야 연습이 끝났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늦은 새벽, 부모님을 깨우는 게 미안했던 권나라는 택시를 한참 동안 기다렸고, 2시간여 만에 택시 한 대를 마주했다.


새벽 2시에 택시를 발견해 반가웠지만, 택시는 조금 섬뜩한 모습이었다.


권나라를 향해 다가온 택시는 폐차 수준의 낡은 차량이었고 앞에 '빈차'라고 표시되는 LED조차 온전치 못했다.


권나라는 "그 택시가 내 앞에 오더니, 목적지도 묻지 않은 채 '타세요'라고 말을 걸었다"고 전해 긴장감을 높였다.


이상한 낌새에 권나라는 자신의 목적지를 말했고, 택시 운전사는 "5천 원에 갈게요"라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그러나 권나라가 말한 목적지는 택시 요금 만 원이 훌쩍 넘는 거리였다.


결국 두려움이 엄습해 탑승을 거부한 권나라는 "택시 운전사가 '타라고'라며 욕설을 뱉었다"라며 "내가 부모님이 오기로 했다고 말하자 그제서야 상욕을 뱉으며 가버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나가는 택시 뒤 번호판이 청테이프로 가려져 있었다"고 밝혀 듣는 이를 경악하게 했다.


이후 부모님께 전화를 걸어 위기 상황을 탈출했다고 전한 권나라에 이수근은 "영화 '악마를 보았다' 같다"며 놀란 심정을 드러냈다.


큰 화를 당할 뻔한 권나라의 이야기를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한편 지난달 21일 막을 내린 JTBC '이태원 클라쓰'에 출연한 권나라는 최근 다양한 광고 및 화보 촬영을 진행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tvN '나의 아저씨'


인사이트에이맨프로젝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