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3일) 코로나로 사망한 의사는 환자밖에 모르는 '이 시대의 진정한 의사'였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들을 진료한 뒤 자신도 감염돼 세상을 떠난 내과 개원의를 향한 추모가 각계에서 이어지고 있다. 


고인의 가족과 동료는 그를 '환자를 위하는 마음이 유난히 컸던 의사'로 기억했다. 

 

지난 3일 의협신문은 코로나19로 숨진 故 허영구 원장의 아내 A씨와의 인터뷰를 전했다. 

 

A씨는 "남편은 생전 환자밖에 모르는 의사였다"면서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가 확산돼 의료진 감염이 우려될 때에도 남편은 평소처럼 열심히 진찰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어 "환자들에게 너무 친절하게 진료하다가 밥때를 놓치는 경우도 많았고, 그 때문에 남편을 좋아하는 팬들도 많았다"고 회상했다.  


A씨는 "코로나 확진 환자가 다녀간 날에도 환자들의 상태를 열심히 진찰하다가 감염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지원을 하고 싶다며 자신의 순서를 기다리던 남편의 모습이 생생하다"면서 "친절한 의사였던 남편을 영원히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평소 고인과 친분이 있었던 동료들도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Korea


이재태 경북의대 교수는 의협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고인은 말수는 적었지만 성실했다"면서 "가정에도 충실하고 진료에도 항상 열심이었다"고 전했다.  

 

박종완 경산시의사회장은 "고인은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19가 확산할 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며 "다른 젊은 의사들이 먼저 선별진료소에 투입돼 자신의 순서가 오기를 기다릴 정도로 환자를 위한 마음도 컸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일 경상북도의사회와 대구광역시의사회는 애도문을 내고 고인의 죽음을 애도했다. 

 

두 의사회는 "코로나19로 인한 대한민국 첫 의료인의 사망과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의연히 다시 일어나 바이러스 전쟁의 최전선에서 싸워나갈 것"이라며 "서로를 격려하고 위로하며 조금만 더 힘을 내서 이 사태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자"고 다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