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카톡에 '답장'하기가 세상에서 제일 귀찮은데, 저만 그런가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킬미 힐미'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타인과 관계를 유지하는 데에 있어 '소통'은 매우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대화를 통해 감정을 교류하면서 인간관계가 깊어지기 때문이다. 그 때문에 우리는 지인과 만나지 않더라도 문자, 전화 등 연락을 하며 관계를 유지한다.


하지만 어떤 이들에게는 이 과정이 귀찮고 스트레스로 다가오는 듯하다. 카톡 하는 것 자체가 불필요한 에너지 소모로 느껴진다는 것이 이들의 생각이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친구가 카톡 하면 답장하는 거 너무 귀찮은 저, 이상한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상속자들'


사연의 주인공 A씨는 휴대폰으로 지인들과 '연락'하는 게 너무 귀찮다고 호소했다. 특히 별로 친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 카톡이 오면 그 감정은 더욱 심해진다고 한다.


A씨는 평소 카톡을 받을 때면 "무슨 말을 해야 이 대화가 끊길까..."라는 생각부터 들었다. 그에게 카톡은 그저 해결해야 할 업무에 가까웠다.


심지어는 짝남과 연락을 주고받는 것조차 귀찮았고 밀린 카톡에 답장할 생각을 하면 진절머리가 난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잘못된 행동인 것을 알면서도 고칠 수 없을 것 같다면서 자책하기도 했다. A씨는 본인만 이런 것이냐며 누리꾼들에게 의견을 물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신사의 품격'


A씨의 사연은 순식간에 화제가 됐다. 글을 읽은 누리꾼들은 다양한 의견을 피력했다.


사연에 공감하는 누리꾼들은 "나도 비슷한 유형이다. 불필요한 대화하는 것을 싫어한다. 에너지를 낭비하기 싫다"고 공감했다.


이들은 친구가 서운해하는 것도 이해하지만 용건 없는 대화를 하는 것이 너무 큰 에너지 소모로 다가온다고 목소리를 냈다.


반면, 공감하지 못한 누리꾼들은 "친하게 지내는 사람의 연락까지 귀찮아하니 중요한 일이 생겨도 카톡을 보내도 되는 것일까 고민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사람 관계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연락인데, 이런 사람들은 필요한 상황에도 연락이 되지 않아 너무 답답하고 이렇게까지 관계를 이어가야 하는지 회의감이 든다"고 주장했다.


이 문제에 정답은 없다. '카톡'을 사이에 둔 사람들의 다양한 생각, 그렇다면 당신은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