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되고 싶어 돈 들어오는 '관상 성형' 했다고 밝힌 함소원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아내의 맛' 함소원이 관상 성형을 했다고 깜짝 고백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잡지사로부터 가족 화보 촬영을 제안받고 시어머니와 성형외과를 찾은 방송인 함소원의 모습이 담겼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출연자들은 성형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방송인 이하정은 "대학교 입학할 때 코 수술을 했다"라며 과거 성형 사실을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이하정을 빤히 바라보던 함소원은 "코끝을 살짝 내리면 좋을 것 같다. 관상학적으로 코가 돈이다"라고 말했다.


방송인 장영란은 함소원에게 코 성형을 몇 번 했는지 물었다. 함소원의 남편 진화는 해맑은 표정으로 다섯 번 했다고 밝혀 보는 이를 폭소케 했다.


함소원은 "저는 관상 성형을 했다. 실제로 돈 많은 사람들을 연구했다. 휜 코가 인생의 굴곡이 많아서 콧대를 바로 세웠다"라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또 함소원은 이하정의 코를 보며 "좀 샌다. 코끝이 살짝 있어야 한다"라며 의견을 더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진짜 솔직하다", "맞는 말 같기도 하다", "너무 웃기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 관련 영상은 51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