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기부가 눈치 게임 됐다... 늦게 하면 비난받아"

인사이트JTBC '77억의 사랑'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가수 김희철이 기부를 강요하는 악플러에게 일침을 날렸다.


지난 30일 방송된 JTBC '77억의 사랑'에서 출연자들은 '코로나19 속 연예인 기부'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MC 김희철은 과거 익명 기부를 해오다가 악플 때문에 기부 사실을 공개한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지난해 강원도 산불 화재가 났을 때 기부했다. 칭찬 알레르기가 심해 공개하지 않았는데 소속사에서 전화가 왔다. 다른 연예인들은 기부하는데 강원도가 고향인 김희철은 하지 않는다고 온라인상에서 욕을 먹고 있었다"라며 결국 회사에서 기부 사실을 공개했음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77억의 사랑'


김희철은 "기부가 어느 순간 눈치 게임이 됐다. 조금만 늦게 하면 바로 마녀사냥의 타깃이 된다" 라며 현 상황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부를 하면 '이제야 기부하냐'라며 비난한다. 기부 금액 배틀을 붙이는 것 같다"라며 일부 악플러의 기부 강요를 언급했다.


또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은 "얼마 전 택시에 탔는데 택시 기사님이 '전지현은 기부 안 하는 것 같다'라고 말해 놀랐다.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강요하는 느낌을 받았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MC 신동엽은 "전지현 씨는 남몰래 꾸준히 기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77억의 사랑'


이 모습을 지켜보던 영화배우 김보성은 "기부하는 마음이 진심이면 되는 거다"라며 현 세태를 꼬집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오지랖 넓다", "스타들 너무 힘들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JTBC '77억의 사랑'은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77억의 사랑'


※ 관련 영상은 1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77억의 사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