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커스 코끼리가 자동차를 박살낸 이유 (영상)

via BARCROFT TV /Youtube

 

매맞은 코끼리가 자동차를 부숴 관광객들을 공포에 떨게 만들었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덴마크의 한 해변가에서 화가 나 난동을 피운 서커스단 코끼리 라라(Lara)와 제니(Jenny), 정글라(Jungla)에 대해 소개했다.

 

라라와 제니, 정글라는 공연이 끝난 후에도 바다 수영을 강요받았다. 코끼리들은 시키는 대로 잘 따르는 듯했으나 곧 짜증이 났는지 서커스장으로 돌아가는 길에 사납게 돌변했다.

 

via BARCROFT TV /Youtube

 

화가 난 코끼리들은 사육사들의 지시에 따르지 않고 경로를 이탈하며 해변가에 있던 사람들을 위협했다.

 

이에 서커스 단원 중 한 명이 코끼리를 한 대 때리자 더욱 흥분한 코끼리는 옆에 있던 0.5톤의 자동차를 머리로 박으며 보닛과 유리창을 무너트리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관광객 중 한 명은 "코끼리들이 고된 노동에 지쳐서, 스트레스가 극에 달해 난동을 부린 것 같다. 오죽했으면 그랬겠느냐"라고 오히려 코끼리를 옹호하며 서커스단의 동물 학대를 꼬집었다.

 

한편, 이 사건으로 여성 한 명이 부상을 입었다.

 

via BARCROFT TV /Youtube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