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개강 연기되자 재학생 전원에게 장학금 20만원씩 쏘는 계명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개강 시기조차 잡지 못하는 대학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일부 대학들은 온라인 강의 등으로 대체하기도 했지만 비싼 등록금을 낸 학생들의 불만은 끊이지 않고 있다.


이런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교직원의 봉급으로 학생들에게 생활지원 학업장려비를 지급하는 학교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30일 대구광역시 달서구에 위치한 계명대학교는 학부와 대학원생 23,000여 명에게 학업 장려비 20만 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Facebook 'KeimyungUniversity'


계명대에 따르면 총 50억 원의 재원을 마련해 재학생 전원에게 줄 예정이며 기존 장학금 역시 예년과 같이 집행한다.


계명대 교직원들은 학생들에게 줄 학업 장려비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봉급 일부를 내놓은 것으로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을 비롯해 교무위원들은 봉급의 20%, 그 외 보직 교직원은 봉급의 10%를 석 달 동안 받지 않기로 했다.


교직원들이 십시일반 모아 마련되는 생활 지원 학업 장려비는 오는 4월 말쯤 학생들에게 지급될 예정이다.


인사이트Twitter 'bogummy'


앞서 계명대는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국가 지정)인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 위문품과 함께 1억 5,000만 원의 성금을 전달하기도 했으며 외국인 유학생 및 기초생활수급자 1,500여 명을 대상으로 3,000만 원가량의 생필품을 지급했다.


한편, 충청북도 제천시에 위치한 세명대학교 역시 재학생 8,100여 명 전원에게 '코로나19' 극복 장학금을 지급하기도 했다.


세명대 장학위원회에 따르면 학부생과 대학원생 등 모든 재학생에게 각 10만 원씩 장학금을 지원하기로 의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