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부터 현실 '찐부부' 연기로 시청자들 배꼽 잡게 만든 '어쩌다 가족' (영상)

인사이트TV 조선 '어쩌다 가족'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어쩌다 가족'이 첫 방송부터 웃음이 끊이지 않는 특급 재미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어냈다. 


지난 29일 첫 방송된 TV 조선 '어쩌다 가족'은 배우 성동일, 진희경, 김광규, 오현경 등 특색 넘치는 캐릭터들의 향연으로 대박 예능 드라마의 서막을 예고했다.


성동일은 등장부터 현실적인 아재미(美)를 발휘하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뿜어냈다.


인사이트TV 조선 '어쩌다 가족'


마치 우리네 아버지를 보는 듯 능청스러운 성동일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TV를 보며 발을 긁는 친근감 200%의 면모를 선보인 성동일은 김민교에게 쉼 없이 고함을 지르는 등 코믹한 연기로 극 초반부터 범상치 않은 재미를 안겼다.


뿐만 아니라 김광규와 오현경은 유학도중 몰래 집으로 돌아온 성동일의 딸 권은빈을 위한 특급 작전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TV 조선 '어쩌다 가족'


배우 서지석과 이본은 요절복통 로맨스로 극의 코믹함을 배가시켰다.


이본은 술빵을 먹고 만취해 김지석에게 취중고백을 하며 고성방가를 지르는 등 주정 연기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TV 조선 '어쩌다 가족'은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TV 조선 '어쩌다 가족'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