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하던 독일 헤센주 재무장관, 숨진 채 발견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유행이 가져올 여파를 걱정하며 밤낮없이 일하던 독일의 재무장관이 숨진 채 발견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다수의 외신과 독일 현지 매체들은 독일의 경제 중심지인 프랑크푸르트가 속해 있는 독일 서부 헤센주 재무장관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독일 헤센주의 토마스 쉐퍼(Thomas Schäfer, 54) 재무장관은 지난 28일 기찻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재 검찰은 그가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직까지 쉐퍼 재무장관의 유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쉐퍼 장관이 코로나19 확산이 주에 미칠 사회적, 경제적 위기를 걱정하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폴커 부피어 헤센주 총리는 "쉐퍼 장관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충격에 어떻게 대처할지 걱정이 많았다"며 "믿을 수 없는 일이 발생해 너무 슬프다"고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이어 "쉐퍼 장관은 지난 10년간 헤센주 경제 수장 자리를 맡아오며 많은 일을 했다"며 "특히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자 최근에는 밤낮없이 일해왔다"고 슬픔을 드러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