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에서 죽다 살아난 생존자가 직접 찍은 '안전벨트' 중요성 알려주는 사진

인사이트ourproductionteam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안전띠가 '생명띠'라는 말을 직관적으로 알게 해주는 사진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29일 중국 매체 토우탸오는 과거 뉴질랜드 교통국(NZ Transport Agency)이 교통사고 생존자를 모델로 찍은 화보사진을 재조명했다.


해당 사진은 안전벨트를 한 덕분에 살아남은 생존자를 대상으로 찍은 사진으로, 안전벨트를 매지 않고 운전하는 습관을 지닌 운전자의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제작됐다.


사진 속에는 얼굴을 비롯한 온몸에 찰과상을 입은 남성들의 상반신이 등장한다.


인사이트ourproductionteam


제각기 다른 찢기고 멍든 수많은 상처 중에서도 가슴 한복판을 가로지르는 뚜렷한 타박상이 남성들의 몸에 공통으로 새겨져 있다. 


이들 얼굴과 몸의 상처는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이 그린 것으로 사고 당시와 비슷하게 재현됐다고 한다.


해당 캠페인에 참여한 응급의료 전문가 나타샤 맥케이(Natasha Mckay)는 "사진 촬영을 위해 다소 과장하긴 했지만, 안전벨트를 착용한 상태에서 교통사고가 날 경우 실제로 이와 같은 형태의 흉터가 몸에 남는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ourproductionteam


덧붙여 "사진 속 남성들은 몸에 상처를 남긴 채 생존했지만, 안전벨트를 하지 않았을 경우에는 아예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질랜드 교통국은 안전벨트 착용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캠페인의 일환으로 이와 같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또한 이들의 몸에 남은 선명한 상처가 아이러니하게도 생명을 구한 흔적임을 암시하며, 자동차에 탑승했을 때에는 귀찮더라도 안전벨트를 꼭 착용할 것을 당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ourproductiontea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