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2' PD 코로나 확진 판정...박나래·장도연도 검사받는다

인사이트올리브TV '밥블레스유 2'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올리브TV '밥블레스유 2' 제작진 중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방송인 박나래, 장도연 등이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지난 28일 CJ ENM 측은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사옥 전체를 폐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CJ ENM 사옥 전체는 임시 폐쇄되고 방역 조치가 진행됐다. 또 안에 머무르던 직원들이 대피하기도 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은 '밥블레스유 2'의 PD로, 그는 최근 배우자와 미국 뉴욕, 보스턴 등을 갔다가 지난 18일 귀국했다. 


인사이트올리브TV '밥블레스유 2'


해당 PD는 다음 날인 19일부터 편집 및 야외촬영 등 제작 업무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밥블레스유 2' PD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출연자들은 "해당 PD와 접촉이 없었다"고 전했다.


박나래, 장도연, 김숙, 송은이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적 없었다. 자가격리 대상도 아니라 개인 안전 수칙을 따르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29일 내로 출연자와 제작진 모두 검사를 마칠 예정이다.


한편 '밥블레스유 2' 측은 제작진, 출연진들의 검사 결과 등 추후 상황에 따라 방송 진행 여부를 결정한다.


인사이트올리브TV '밥블레스유 2'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