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좋은 이미지는 샘 오취리 덕분"···해외서 '한국 자랑'하고 다닌 샘 오취리 인성

인사이트Naver TV '금요일 금요일 밤에'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방송인 샘 오취리의 숨겨진 모습이 알려져 팬들의 눈길을 모았다.


지난 27일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 측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미방송했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샘 오취리를 안다는 뉴욕 택시기사와 마주한 이서진의 모습이 담겼다.


택시기사는 이서진에게 "한국에서 왔냐"라고 물으며 샘 오취리를 아는지 물어 보는 이를 깜작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aver TV '금요일 금요일 밤에'


미국 택시기사의 질문에 깜짝 놀란 이서진은 "알고 있다"라고 답했다.


샘 오취리와 동향이라며 지인이라고 밝힌 택시기사는 "어릴 적부터 아는 사이였다"면서 말을 이어갔다.


그는 "샘 오취리가 한국에서 활동하며 가나에서도 유명해지기 시작했다"며 "한국과 가나 양 국의 유대감 형성을 돕고 있다. 샘 오취리 덕분이다. 한국과 가나는 친구가 됐다"라고 칭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aver TV '금요일 금요일 밤에'


그러면서 택시기사는 샘 오취리를 향해 "정말 고마운 일이고, 아주 좋은 사람이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택시기사는 샘 오취리 덕에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좋아져 곧 한국에도 방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친근한 이미지지만 뒤에선 양국의 우호적인 관계에 큰 힘을 쏟고 있었던 샘 오취리의 이면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한편 샘 오취리는 최근 MBN '친한 예능', JTBC '77억의 사랑'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델미디어


※ 관련 영상은 20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금요일 금요일 밤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