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커질 줄 몰랐다"…'박사방'에 입금했다는 40대 남성 한강서 '투신 사망'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한지혜 기자 = 텔레그램 '박사방' 가담자로 추정되는 남성이 한강에 투신해 숨졌다.


2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새벽 2시 47분쯤 한강 영동대교에서 40대 남성이 극단적 선택을 해 숨졌다고 밝혔다.


투신해 사망한 남성은 40대 직장인으로 밝혀졌다.


그는 '박사방'에 참여했다가 언론 보도 등을 통해 경찰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사실을 접하고 심리적 압박을 이기지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투신 현장에는 유서가 담긴 가방이 발견됐다. 유서에는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다"라며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경찰은 인근 CCTV와 유서 내용, 주변인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착취 영상을 텔레그램에서 제작·유포한 '박사방' 조주빈은 지난 25일 대중에 얼굴이 공개됐다.


그는 이 자리에서 취재진들에게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고맙다"라는 취지의 심경을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